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로그인 회원가입 후원하기 사이트맵
위원회 소개 124위 시복시성 최양업 신부 시복시성 순교자 2차 시복시성 근·현대 신앙의 증인 시복시성 103위 성인 자료실 커뮤니티
후원하기
‘옆집의 성인’ 19세 이탈리아 청년, 성인 된다 인쇄하기
이름 관리자
2018-07-26 08:53:19 | 조회 : 475

가톨릭평화신문 2018. 07. 29발행 [1475호]



‘옆집의 성인’ 19세 이탈리아 청년, 성인 된다


복자 술프리치오와 로메로 대주교 등 10월 14일 시성


▲ ‘절름발이 꼬마 성인’이라고 불린 복자 눈치오 술프리치오.




‘옆집의 성인’ 같은 이탈리아 젊은이가 오는 10월 14일 바티칸에서 바오로 6세 교황, 오스카 로메로 대주교 등과 함께 성인품에 오른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불우한 환경에서도 주님을 삶의 중심에 두고 살다 19살에 숨진 복자 눈치오 술프리치오(Nunzio Sulprizio, 1817~1836)를 성인으로 선포해 젊은이들의 신앙 모범으로 제시하겠다고 19일 추기경회의에서 밝혔다.

‘옆집의 성인’은 교황이 최근 발표한 권고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에서 특별할 것 없는 일상을 거룩하게 살아가는 신앙인을 지칭한 신조어다. 무한한 사랑으로 자녀를 키우는 부모들, 열심히 일해 가정을 부양하는 사람들, 투병 중인 환우들, 한시도 미소를 잃지 않는 노(老) 수도자에게서 “투쟁하는 교회의 성덕을 본다”(7항)며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는 이들을 ‘옆집의 성인들’이라고 불렀다.

이른 나이에 부모를 잃은 술프리치오는 삼촌 집에 얹혀사는 동안 천덕꾸러기 신세를 면치 못했다. 성질이 포악한 삼촌은 툭하면 불쌍한 조카를 때리고 학대했다. 급기야 심하게 매를 맞아 다리를 저는 절름발이가 됐다. 그럼에는 그는 비관의 늪에 빠지지 않고 자신보다 더 불쌍한 사람들에게 삶의 기쁨을 선사했다. 삶의 중심에 하느님을 모시고 미약한 힘으로나마 늘 타인을 도우며 살았다. 그래서 별명이 ‘절름발이 꼬마 성인’이었다.

그는 골육종에 걸려 죽음을 앞둔 순간에도 병자성사를 주러 온 신부에게 “기뻐하세요. 제가 하늘나라에 가면 거기서 신부님을 도울게요”라고 말했다. 그가 눈을 감자 장미 향이 나면서 뒤틀렸던 몸이 아름답게 펴졌다고 주위 사람들이 증언했다.

1963년 바오로 6세 교황은 그를 복자로 선포하면서 “술프리치오는 이 시대 젊은이들에게 증언한다. 젊음을 자유로운 열정과 퇴폐적 비관, 해로운 이기주의로 간주하면 안 된다. 젊음은 은총이자 기회라고 그는 외친다”고 말했다.

그의 시복식을 주례한 바오로 6세 교황이 오는 10월 그와 한날한시에 성인 반열에 드는 것도 흥미롭다. 시성식이 예정된 10월 14일은 ‘젊은이, 신앙과 성소 식별’을 주제로 소집된 세계주교대의원회의(주교 시노드) 회기 중이다.



김원철 기자 wckim@cpbc.co.kr

   
1144 복자 이도기 순교 220주년 세미나  관리자 18-11-07 125
1143 이도기 복자의 거주지와 순교 터 고증 밝혀  관리자 18-11-07 123
1142 시성 특집 - 바오로 6세 교황·오스카 로메로 대주교  관리자 18-10-19 209
1141 10월 14일 시성된 바오로 6세 교황과 로메로 대주교의 삶과..  관리자 18-10-19 189
1140 [한글과 천주교의 만남] (하) 한글 통한 선교, 열매 맺다   관리자 18-10-19 203
1139 [한글과 천주교의 만남 신앙의 꽃을 피우다 ](중)   관리자 18-10-19 167
1138 [한글과 천주교의 만남 신앙의 꽃을 피우다] (상)   관리자 18-10-19 181
1137 순교자 현양 사업과 시복시성 운동 (하)  관리자 18-09-07 373
1136 [순교자 성월 특집] 순교자의 어머니  관리자 18-09-07 342
1135 [순교자성월기획]무명순교자 목숨 버리고 이름조차 잊혔어도..  관리자 18-08-31 411
12345678910
화면조절기능
한국교회의 역사
시복시성 절차
순교자 관련 성지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서울대교구순교자현양회
한국교회사연구소
한국의 성지
맨위로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즐겨찾기 추가 웹마스터 e-mail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절두산
배론
솔뫼
다락골
치명자산
천진암
어농
오륜대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우)143-912 서울특별시 광진구 면목로 74(중곡1동 643-1)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3층 전화:02-460-7669 팩스:02-460-7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