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로그인 회원가입 후원하기 사이트맵
위원회 소개 124위 시복시성 최양업 신부 시복시성 순교자 2차 시복시성 근·현대 신앙의 증인 시복시성 103위 성인 자료실 커뮤니티
후원하기
‘6·25 참전’ 카폰 신부(미 위치타교구 시복추진) 유해 찾을 희망 커져 인쇄하기
이름 관리자
2018-08-10 10:35:47 | 조회 : 263

가톨릭신문 2018-08-12 [제3107호]


‘6·25 참전’ 카폰 신부 유해 찾을 희망 커져


미국 위치타교구,

최근 송환된 미군 전사자 유해에 포함됐을 가능성 제기


시복 추진 중인 ‘하느님의 종’
전쟁포로로 붙잡힌 뒤에도 부상병 돌보며 영웅적 덕행


에밀 카폰 신부


【외신종합】 한국전쟁(1950~1953) 종전 65주년이었던 지난 7월 27일, 미국 공군의 C-17 수송기가 미군 전사자의 유해가 담긴 55개의 관을 싣고 북한 원산공항을 출발해 오산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에 미국교회는 군종사제로 한국전쟁에 참전했다가 선종한 ‘하느님의 종’ 에밀 카폰 신부의 유해가 이 가운데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미국 캔자스 위치타교구 카폰 신부 시복시성위원회 교구장 대리 존 호츠 신부는 “카폰 신부의 유해를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이 더 커졌다”면서 “과거의 경험에 비춰보면 이번에 송환된 55개의 관에는 55명이 아니라 더 많은 미군 전사자의 유해가 담겨 있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미국 육군 제1기병대 소속 군종장교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카폰 신부는 1950년 11월 운산에서 전쟁포로로 잡혔다. 운산전투 당시 카폰 신부는 위험을 무릅쓰고 부상병을 구하고 돌봤다. 포로로 붙잡힌 뒤에도 다른 미군 포로들을 돌봤다.

증인들에 따르면, 카폰 신부는 아픈 병사들에게 음식을 나눠줬으며, 침대 시트로 포로들에게 옷을 만들어 주기도 했다. 또 북한군의 감시를 피해 포로들과 함께 미사를 드리고 성사를 집전했다. 자신의 부상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한 카폰 신부는 1951년 5월 23일 평안북도 벽동군에 있던 포로수용소에서 죽었다. 미국 군종신부단이 카폰 신부의 선종 기념사업으로 설립한 곳이 광주 살레시오고등학교다.

교황청 시성성은 1993년 카폰 신부를 ‘하느님의 종’으로 인정했으며, 위치타교구는 그의 시복을 추진하고 있다.

호츠 신부는 이번에 송환된 미군 유해에 카폰 신부가 포함됐길 바라고 있지만, 그의 유해가 하와이 주 호놀룰루에 있는 국립태평양기념묘지 안에 있는 무명용사의 묘에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무명용사의 묘에는 전쟁 직후 송환된 미군 675명의 유해가 있으며, 이 중 75명이 카폰 신부가 죽은 지역에서 왔다. 송환 당시 ‘카폰 신부’라고 적힌 관이 있었지만, 조사결과 관 안의 유해는 카폰 신부와 함께 포로수용소에 있었던 러스크 상사의 것이었다.

호츠 신부는 “러스크 상사는 카폰 신부가 죽은 뒤 그를 묻었던 사람이고, 그도 역시 카폰 신부 근처에 묻혔다”면서 “러스크 상사의 유해가 호놀룰루에 있는 만큼 카폰 신부의 유해도 같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러한 추측에도 호츠 신부는 이번에 새로 송환된 미군 유해 중에 카폰 신부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가능성을 놓지 않았다. 위치타교구는 카폰 신부의 동생 유진 카폰씨의 DNA를 확보해 놓은 상태며, 이번에 송환된 유해의 DNA와 대조하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호츠 신부는 “카폰 신부의 유해를 찾는 것은 시간문제”라면서 “올 가을에는 좋은 소식이 들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느님의 종’ 에밀 카폰 신부가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10월 7일
군용 지프에 제대를 마련하고 한 병사와 함께 미사를 봉헌하고 있다.CNS 자료사진
   
1137 순교자 현양 사업과 시복시성 운동 (하)  관리자 18-09-07 147
1136 [순교자 성월 특집] 순교자의 어머니  관리자 18-09-07 131
1135 [순교자성월기획]무명순교자 목숨 버리고 이름조차 잊혔어도..  관리자 18-08-31 209
1134 [사설]무명순교자 공경의 의미 되새길 때다  관리자 18-08-31 200
1133 순교자 현양 사업과 시복시성 운동 (상)  관리자 18-08-31 171
1132 [사설] ‘녹색 순교’의 시대  관리자 18-08-31 245
1131 ‘6·25 참전’ 카폰 신부(미 위치타교구 시복추진) 유해 찾..  관리자 18-08-10 263
1130 伊 청년 복자 눈치오 술프리치오 시성된다  관리자 18-07-26 295
1129 ‘옆집의 성인’ 19세 이탈리아 청년, 성인 된다  관리자 18-07-26 280
1128 참회와속죄의성당, 북녘 순교자 기도 순례지로  관리자 18-06-22 367
12345678910
화면조절기능
한국교회의 역사
시복시성 절차
순교자 관련 성지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서울대교구순교자현양회
한국교회사연구소
한국의 성지
맨위로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즐겨찾기 추가 웹마스터 e-mail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절두산
배론
솔뫼
다락골
치명자산
천진암
어농
오륜대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우)143-912 서울특별시 광진구 면목로 74(중곡1동 643-1)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3층 전화:02-460-7669 팩스:02-460-7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