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로그인 회원가입 후원하기 사이트맵
위원회 소개 124위 시복시성 최양업 신부 시복시성 순교자 2차 시복시성 근·현대 신앙의 증인 시복시성 103위 성인 자료실 커뮤니티
후원하기
복자 존 헨리 뉴먼 추기경 등 5위 시성 인쇄하기
이름 관리자
2019-10-16 16:50:06 | 조회 : 161

가톨릭신문 2019-10-20 [제3166호]


 
교황, 복자 존 헨리 뉴먼 추기경 등 5위 시성


성공회서 개종해 가톨릭 신학자로 헌신…

인도의 만키디얀 수녀·스위스의 마게리테 베이스 등



시성식을 하루 앞 둔 10월 12일 로마 성모대성당에서 열린 기도회에서 성모대성당 대사제 스타니스와프 리우코 추기경이 성 존 헨리 뉴먼 추기경의 초상화 앞에서 기도하고 있다.CNS

【외신종합】 200여 년 전, 영국성공회의 가장 유명한 신부 중 한 명이었지만 가톨릭 신자가 되기 위해 모든 것을 버렸던 존 헨리 뉴먼 추기경이 시성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0월 13일 성 베드로 광장에서 뉴먼 추기경을 시성했다. 이날 시성미사에서 교황은 전 세계 가톨릭 신자들에게 신앙인들에게 삶의 목표는 예수를 만나기 위해 계속 변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황은 “인생의 궁극적인 목표는 건강이나 안녕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는 것이 돼야 한다”면서 “예수만이 우리를 악에서 구하고 우리의 마음을 치유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 한 번일지라도 예수와 만난다면 우리는 구원받고 우리의 삶은 충만하고 아름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황은 이날 뉴먼 추기경과 함께 인도의 마리암 테레시아 만키디얀 수녀, 스위스의 마게리테 베이스, 이탈리아의 주세피나 반니니 수녀, 브라질의 둘체 로페스 수녀도 시성했다. 교황은 “오늘 새로운 성인을 주신 주님께 감사드린다”면서 “이들은 신앙을 따라 걸었으며 우리는 이들에게 전구를 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1801년 태어난 뉴먼 추기경은 신학자이자 시인으로, 가톨릭으로 개종하가 전 성공회 사제이자 저명한 옥스퍼드의 학자였다. 1845년 그가 가톨릭으로 개종하자 영국에서 큰 논란이 일었고, 뉴먼 추기경은 형제를 포함해 많은 친구를 잃어야 했다. 1847년 가톨릭교회에서 사제품을 받고 신앙과 교도권을 변호하는데 헌신했으며, 만년에 교황 레오 13세에 의해 추기경에 서임됐다.

뉴먼 추기경은 1890년 선종했다. 1958년 그의 시복시성 절차가 시작됐으며, 베네딕토 16세 전임교황이 2010년 영국 버밍햄에서 시복했다.

마리암 테레시아 만키디얀 수녀(1876-1926)는 인도 성가정수녀회 창립자이며, 주세피나 반니니 수녀(1859-1911)는 성 가밀로의 딸 수녀회 창립자로 아픈 이들을 돌봤다. 둘체 로페스 수녀(1914-1992)는 두 번이나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프란치스코회 재속회 소속의 마게리테 베이스(1815-1879)는 재봉사로 암에 걸리자 병을 낫게 해달라는 대신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이 고통을 견디게 해 달라고 기도했다. 교황은 “마게리테 베이스 성인은 단순한 기도의 힘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성모께 전구를 드리던 베이스 성인은 복자 비오 9세 교황이 ‘원죄없으신 잉태’ 교리를 선포한 1854년 9월 8일 기적적으로 암에서 치유됐다.



   
1189 복자 존 헨리 뉴먼 추기경 등 5위 시성  관리자 19-10-16 161
1188 [순교자 성월 특집] 성 김대건 신부의 발자취를 따라서  관리자 19-09-20 139
1187 [사설] 시복·시성 기도운동에 다시 마음을 모으자  관리자 19-09-20 126
1186 [순교자 성월 특집] 103위 성인·124위 복자·하느님의 종은..  관리자 19-09-20 147
1185 전국 본당 시복·시성 기도운동 아쉽다  관리자 19-09-20 122
1184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김준기 · 원윤철 · 박아기  관리자 19-09-20 93
1183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이기주 · 이용래 · 박성운  관리자 19-09-09 152
1182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김진구 안드레아·김큰아기..  관리자 19-09-09 135
1181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이의송·김이쁜·이붕익 가족..  관리자 19-09-09 154
1180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김면호 토마스·박래호 요한..  관리자 19-09-09 154
12345678910
화면조절기능
한국교회의 역사
시복시성 절차
순교자 관련 성지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서울대교구순교자현양회
한국교회사연구소
한국의 성지
맨위로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즐겨찾기 추가 웹마스터 e-mail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절두산
배론
솔뫼
다락골
치명자산
천진암
어농
오륜대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우)143-912 서울특별시 광진구 면목로 74(중곡1동 643-1)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3층 전화:02-460-7669 팩스:02-460-7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