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로그인 회원가입 후원하기 사이트맵
위원회 소개 124위 시복시성 최양업 신부 시복시성 순교자 2차 시복시성 근·현대 신앙의 증인 시복시성 103위 성인 자료실 커뮤니티
후원하기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이문홍・지타대오・방데레사 인쇄하기
이름 관리자
2020-02-20 10:10:00 | 조회 : 686

가톨릭평화신문  2020.02.23 발행 [1552호]




 하느님의 종 ‘이벽 요한 세례자와 동료 132위’ 약전


이문홍 바오로 ・ 지타대오 ・ 방데레사







▨ 이문홍(바오로, ?~1866?)


이문홍은 송도(개성) 덕바위 양반 출신으로 성품이 강직하고 확실해 온 마을 사람들이 칭송했다. 그는 40세 무렵에 천주교 교리를 접하고 곧바로 입교했다. 그런 다음 그는 상경해 베르뇌 주교에게 세례를 받고 고향으로 내려와 아내와 자식에게 교리를 가르쳐 입교시켰다. 이문홍은 이웃에게 교리를 전하고 마귀를 몰아내는 데도 열심이었다. 그 결과 덕바위 인근에 사는 김쾌령(아녜스), 전주경(요한 사도), 김일돌(시몬), 박흥길(타대오) 등 수많은 이들을 입교시켰다. 이에 그는 1863년 베르뇌 주교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교우들이 성사를 받을 수 있게 했으며, 베르뇌 주교는 그를 송도 회장으로 임명했다.

이후 이문홍은 서울의 정의배(마르코) 회장, 최인서(요한) 등과 교류했고, 서울로 가는 교루를 만나면 자신의 집에 유숙하도록 하고 노자를 도와주기도 했다. 그러던 중 이문홍은 아내를 잃게 됐고, 이후에는 평생 동정이신 성모 마리아의 정덕을 따르고자 성의회()에 가입해 활동했다.

이문홍은 1866년 병인박해가 일어나자 얼마 동안 황해도 토산 장개 근처에 사는 신입 교우 백 서방의 집에서 몸을 숨기고 살았다. 그러다 그를 찾아다니던 서울 포교들에게 체포됐다. 그때 포교가 "백 서방도 천주교 신자이냐?"고 묻자 이문홍은 "백 서방은 천주교와는 상관없다"고 대답해 그를 보호해 주었다. 하지만 이문홍을 따르던 백 서방은 가족과 함께 자수하고 장단으로 끌려가 순교했다. 이문홍은 우포도청으로 압송돼 신앙을 증거하고 순교했다.




▨ 지타태오(1819~1869)

지타대오는 수원 양간 용수말(현 경기도 화성시 양감면 용소리) 출신으로 용수말에서 멀지 않은 수원 현암 인광리(현 경기도 평택시 현덕면 인광리)에 살던 김바르바라와 혼인한 뒤 처가 인근으로 이주해 살았다. 그는 처가의 재산을 잘 관리해 큰 부자가 되었다.

1866년 병인박해가 일어났을 때 지타대오는 수원 포교에게 체포돼 수원 감영에 투옥됐다. 이후 그는 순교를 다짐하고 갖은 형벌을 달게 받았지만, 마음이 약해져 배교하고 석방돼 집으로 돌아오게 됐다.

그는 곧바로 자신의 죄를 깊이 뉘우치고 다시 신심을 회복해 열심히 신앙생활을 실천했다. 그러던 중 1869년 5월 26일 순교를 각오하고 수원 포교에게 자수해 수원으로 압송됐다. 수원 감옥에 갇혔을 때 막내 아들 지춘범(시몬)이 그를 찾아가 배교를 간청했으나 이를 거절하고 오히려 아들에게 순교를 권면했다. 지타대오는 그해 7월 2일 수원성북문 밖에서 50세 나이로 순교했다.




▨ 방데레사(1849~1868)

방데레사는 경기도 용인 출신으로 온순하고 정직했다. 혼인해 시부모에게 효도하며, 충실히 교리를 실천했다. 그러던 중 시무보는 1866년 병인박해 때 체포돼 순교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남편도 순교했다.

이후 의지할 데가 없게 된 방데레사는 충청도 목천 소학골(현 충남 천안시 북면 납안리) 출신으로 부친 최종여(라자로)가 순교한 뒤 이곳저곳으로 피신해 다니던 최제근(안드레아)를 만나 재혼했다. 

방데레사 부부는 아들 한 명을 낳고 행복하게 살다 1868년 4월 함께 죽산 포교에게 체포됐다. 죽산 관아로 압송된 방데레사는 남편과 함께 문초와 형벌을 받아야만 했다. 남편이 약한 모습을 보이자 "이런 기회에 주님을 위해 형벌을 받으면서 죽는다면 순교하는 것이 되는데 어찌해 배교를 하려 합니까?"라면서 남편을 권면했다.

방데레사와 최제근 부부는 1868년 7우러 함께 교수형으로 순교했다. 당시 방데레사는 19세였다.



리길재 기자 teotokos@cpbc.co.kr
   
1265 교회사 숨은 이야기 | 권철신의 남행 계획과 그들이 꿈꾼 공..  관리자 20-05-20 441
1264 교회사 숨은 이야기 | 권철신과 이기양이 지은 홍유한 제문..  관리자 20-05-19 366
1263 교회사 숨은 이야기 | 칠극(七克) 이야기  관리자 20-05-19 333
1262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이병교 (끝)  관리자 20-04-23 581
1261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이아기  관리자 20-04-16 548
1260 성 김대건 탄생 200주년 희년 전대사 허용  관리자 20-04-10 486
1259 [한국전쟁 70년] 흥남 철수와 하느님의 종  관리자 20-04-09 499
1258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최지혁  관리자 20-04-08 495
1257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피가타리나  관리자 20-04-01 599
1256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강영원  관리자 20-03-25 546
12345678910
화면조절기능
한국교회의 역사
시복시성 절차
순교자 관련 성지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서울대교구순교자현양회
한국교회사연구소
한국의 성지
맨위로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즐겨찾기 추가 웹마스터 e-mail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절두산
배론
솔뫼
다락골
치명자산
천진암
어농
오륜대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우)143-912 서울특별시 광진구 면목로 74(중곡1동 643-1)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3층 전화:02-460-7669 팩스:02-460-7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