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로그인 회원가입 후원하기 사이트맵
위원회 소개 124위 시복시성 최양업 신부 시복시성 순교자 2차 시복시성 근·현대 신앙의 증인 시복시성 103위 성인 자료실 커뮤니티
후원하기
춘천교구 성직자 묘역·양양본당, 성지로 선포 인쇄하기
이름 관리자
2017-09-29 10:37:30 | 조회 : 3171

가톨릭평화신문 2017. 10. 01발행 [1434호]



춘천교구 성직자 묘역·양양본당, 성지로 선포


▲ 양양성당.




춘천교구는 17일 죽림동주교좌본당 교구 성직자 묘역과 양양본당을 새 성지로 선포했다.

교구 성직자 묘역은 교구에서 사목하다 선종한 사제들과 6ㆍ25 전쟁 때 희생된 순교자들이 묻힌 곳이다. 묘역에는 춘천교구 초대 교구장을 지낸 구인란(Thomas F. Quinlan) 주교를 비롯해 한국 전쟁을 겪고 희생당한 고 안토니오(Antony Collier,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ㆍ라 파트리치오(Patrick Reilly)ㆍ진 야고보(James Maginn) 신부의 유해와 북한 지역에서 순교한 백응만(다마소)ㆍ 김교명(베네딕토)ㆍ이광재(티모테오) 신부 묘와 손 프란치스코(Francis Canavan) 신부 가묘가 있다.

양양본당은 1921년 영동지역 첫 본당으로 설립된 곳이다. 휴전선과 가장 가까운 사목지로 해방 후 종교 탄압과 전쟁 속에서도 신자들을 돌봤다. 특히 1939년 부임한 이광재 신부는 해방 후 종교 탄압이 심해지자 성직자와 수도자들이 월남하도록 도왔다. 정작 자신은 “함께하던 양들을 두고 떠날 수 없다”며 월남하지 않았다.

춘천교구장 김운회 주교는 성지 선포 교령을 통해 “두 곳은 6ㆍ25 전쟁 당시 선교 사제와 본당 사제로 살면서 ‘착한 목자는 양들을 위하여 자기 목숨을 내놓는다(요한10,11)’는 주님 말씀을 실천하고 헌신하던 사목지이자 그분들이 묻히신 성스러운 곳”이라고 밝혔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1207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이유일・김조이・..  관리자 20-01-08 609
1206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서응권・한용호・..  관리자 20-01-03 629
1205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심능석・서여심・..  관리자 20-01-03 628
1204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김윤심・김성희・..  관리자 20-01-03 606
1203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고선양・송백돌・..  관리자 19-12-13 674
1202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전야고보・이제현・..  관리자 19-12-13 657
1201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강요한・김양범・..  관리자 19-12-13 659
1200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박의서・박원서・..  관리자 19-12-13 717
1199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_ 정베드로・서태순・..  관리자 19-12-13 684
1198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 유마오로・권중심・..  관리자 19-12-13 629
12345678910
화면조절기능
한국교회의 역사
시복시성 절차
순교자 관련 성지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서울대교구순교자현양회
한국교회사연구소
한국의 성지
맨위로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즐겨찾기 추가 웹마스터 e-mail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절두산
배론
솔뫼
다락골
치명자산
천진암
어농
오륜대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우)143-912 서울특별시 광진구 면목로 74(중곡1동 643-1)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3층 전화:02-460-7669 팩스:02-460-7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