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로그인 회원가입 후원하기 사이트맵
위원회 소개 124위 시복시성 최양업 신부 시복시성 순교자 2차 시복시성 근·현대 신앙의 증인 시복시성 103위 성인 자료실 커뮤니티
후원하기
 
배론 성지   인쇄하기
주소 : 충청북도 제천시 봉양읍 배론성지길 296 (구학리) 관할기관 : 배론 성지
연락처 : (043)651-4527, 651-3408 홈페이지 : http://www.baeron.or.kr
순교자 :

 

 

 

배론 성지

 

 

 

박해 시대의 교우촌

한국 교회 두 번째 사제인 최양업 토마스 신부의 묘소가 있는 곳

황사영 백서가 작성된 곳

성직자 양성을 위한 성 요셉 신학교가 설립된 곳

 

 

 

 

 

 

 

 

 

 

 

 

 

 

 

 

 

 

 

- 배론 성지 입구의 표지석과 성지 전경-

 

 

* '배론'이란 명칭은 골짜기의 형상이 뱃바닥 같다는데서 부쳐진 이름으로, 본래는 팔송정 도점촌이며, 1890년대 이래 현재의 행정 구역명으로 불리게 되었다.

 

 

- 황사영 알렉시오 순교 현양탑-

 

 

- 황사영 <백서>가 쓰여진 토굴 -

 

 

- 황사영 <백서> -

 

 

교우촌 형성과 황사영 <백서>

 

* 배론 지역에 천주교 신자들이 살기 시작한 것은 1791년 신해박해 이후로, 이들은 주로 옹기점을 운영하며 생계를 유지하였다. 그러나 교회측 기록에는 1801년의 신유박해 때에 와서야 비로소 나타나기 시작한다. 이 박해로 많은 교우들이 체포되고 중국인 주문모 야고보 신부가 순교하자, 천주교 지도자로 활동하던 황사영은 김한빈 베드로와 함께 그 해 2월 보름에 서울을 떠나 경상도 예천과 강원도를 거쳐 그 달 말에 배론으로 숨어 들게 되었다. 이어 교회의 밀사로 활약하던 황심 토마스도 배론으로 와서 함께 생활하였다. 이때 이곳으로 옹기점을 운영하고 있던 신자 김귀동이 그들을 받아들였고, 옹기점 뒤에 토굴을 파고 은신처를 마련해 주었다.

 

황사영은 이후 토굴에 은거하면서 자신이 직접 보고들은 순교 사적과 김한빈, 황심 등이 전해 주는 박해 사실을 토대로 하여 북경 주교에게 보내는 <백서>를 작성하였다. 그러나 <백서>를 북경에 전달할 책임을 맡은 밀사 옥천희 요한이 8월 무렵에 북경에서 돌아오다가 봉황성 책문에서 체포되었고, 그의 밀고로 9월 15일(양력 10월 22일)에는 황심이 체포되었다. 또 9월 29일에는 황사영과 김한빈이 배론에서 체포되어 서울로 압송되었으며, 집 주인 김귀동도 체포되었다. 그 결과 <백서>는 포졸들에게 압수되었고, 이에 관련된 신자들이 모두 처형되면서 배론 교우촌도 파괴되었다.

 

 

- 배론 성지 뒷산 최양업 신부 묘소로 향하는 언덕 입구에 세워진 동상 -

 

 

- 최양업 신부의 동상 하단에 새겨진 사향가 -

 

 

 

 

 

 

 

 

 

 

 

 

 

 

 

 

 

 

 

 

 

 

 

 

 

 

 

 

 

 

 

 

 

 

 

- 하느님의 종 최양업 신부 시복 시성을 위한 현장 조사단의 묘소 참배 -

 

 

 

 

 

 

 

 

 

 

 

 

 

 

 

 

 

 

 

 

 

 

 

 

 

 

 

 

 

 

 

 

 

 

 

- 1988년 6월에 복원된 배론 신학교-

 

 

 

 

 

성요셉 신학교의 설립

 

* 황사영 <백서> 사건으로 배론의 교우촌이 파괴된 이후 이곳에 다시 교우촌이 형성된 것은 1840년대였다. 경기도 수원 출신 장주기 요셉이 박해를 피해 이곳저곳을 전전하다가 1843년에 배론에 정착하게 되었고, 1855년 초에는 한국 천주교회의 장상 역할을 하던 메스트르 신부가 이곳 교우촌에 '성 요셉 신학교'를 설립하였다.

 

이 신학교가 바로 한국 교회 안에서는 최초로 격식을 갖추어 설립된 신학교였다. 이때 메스트르 신부는 우선 장주기로 하여금 3명의 첫 입학생들에게 한문을 가르치도록 하였고, 이듬해 3월에 푸르티에 신부가 입국하자 그를 교장으로 임명하였다. 푸르티에 신부는 1856년 8월 15일에 배론에 도착하였다.

 

설립 직후 신학교 학생수는 6명으로 늘어났고, 4년 후인 1859년 말에는 다시 7명으로 늘어났다. 그리고 페낭 신학교로 가서 공부하던 3명의 신학생들 중에서 1861년 1명, 1863년에 2명이 귀국하여 모두 배론 신학교로 편입함으로써 학생수가 10명에 이르렀다가 1명이 환속하여 9명이 되었다.

 

배론 신학교는 1866년 병인박해가 일어날 때까지 지속되었다. 박해로 장주기 요셉이 체포되고, 푸르티에 신부와 프티니콜라 신부가 체포되었다. 서울로 압송된 푸르티에 신부와 프티니콜라 신부는 3월 11일에 새남터에서군문효수형으로 순교하였다. 장주기 요셉은 3월 30일에 충청도 갈매못에서 다블뤼 주교 등과 함께 순교하였다.

 

신학교가 폐쇄되자 신학생들도 뿔뿔이 흩어지게 되었고, 어렵게 설립한 배론 신학교는 그 명맥이 끊어지게 되었다. 배론 교우촌은 박해가 끝나면서 재건되어 공소로 설정되었으며, 1942년 12월에는 공소 신자들이 최양업 신부를 추모하기 위해 그 묘비를 제작하였다.

 

두 번째 한국인 사제인 최양업 신부는 사목 방문 도중에 가끔 이곳에 들러 휴식을 취하였고, 푸르티에 신부나 신학생들과 어울려 생활하였다. 그러다가 1861년 6월 15일에 사목 방문 결과를 베르뇌 주교에게 보고하러 가던 중 장티푸스와 과로로 사망하였다. 이후 그의 시신은 그곳에 가매장되었다가 11월 초에는 푸르티에 교장 신부의 주관 아래 배론 뒷산으로 옮겨져 안장되었다.

- 자료 출처: 한국교회사연구소, <한국가톨릭대사전> -

 

 

 

- 1861년 9월 4일 베르뇌 주교가 알브랑 교장 신부에게 보낸 서한 -

 

 

" ..... 그의 굳건한 신심과 영혼의 구원을 위한 그의 불같은 열심, 그리고 무한히 귀중한 일로는 그의 훌륭한 분별력으로 우리에게 그렇게도 귀중한 존재가 되었던 우리의 유일한 본방인 신부 최(양업) 토마스가 구원의 열매를 풍성히 맺은 성사 집행 후에, 내게 자기의 업적을 보고하려고 서울에 오던 중 지난 6월(15일)에 세상을 떠났기 때문입니다. ...... 죽어가는 그의 입술에서 아직 새어 나오는 말이 다만 두 마디 있었으니 그것은 예수 마리아의 거룩한 이름이었습니다. 최 신부는 거룩한 기억을 남긴 모방 신부가 1837년에 가경자 김(대건) 안드레아와 함께 마카오에 보냈습니다. 뛰어난 재질을 가진 그는 몇 해 공부한 것으로 라틴어를 매우 정확하게 말하고 쓰게 되었습니다. ...... 그의 죽음은 저를 몹시 난처하게 합니다. 그가 성무를 집행하던 구역에는 크나큰 위험을 무릅쓰지 않고는 서양 사람이 뚦고 들어가기 어려운 많은 마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렇지만 그를 우리에게서 빼앗아가신 천주께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마련해 주실 것입니다. ....."

 

- 베르뇌 주교의 위 서한 중에서 -

 

 

 

 

 

 

 

 

 

 

 

 

 

 

 

 

 

 - 배론 성지의 최양업 토마스 신부 기념 성당 -

 

 

 

 

 

 

 

 

 

 

 

 

 

 

- 배론 성지 성당 내부와 소성당 제대에 안치된 성 장주기 요셉의 유해 -

 

 

 

<배론 성지 순례 안내>

 

 

* 미사 시간: 매일 오전 11시 30분

 

* 고해 성사: 매일 미사 전

 

* 기타 사항

 

- 식당: 있음(600여 명 식사 가능)

- 주차장: 있음(소형/대형주차장)

- 피정: 개인 피정(1-5인 가능) - 두메꽃 피정의 집

           단체 피정(100명까지 가능) : 순교자의 집

 

* 교통편: 대중교통 이용시

 

1) 고속, 시외버스: 제천처미널 하차, 중앙공원 앞에서 탁사정, 배론성지행 시내버스 이용

    * 서울 동서울터미널에서 탁사정행 버스 있음 

 

2) 열차: 제천역 하차 - 제천 직행버스터미널 - 탁사정 하자 - 배론성지(시내버스 이용)

             10인 이상 순례시 구학역 하차 가능

 

 

 

충청북도 제천시 봉양읍 배론성지길 296 (구학리)
화면조절기능
한국교회의 역사
시복시성 절차
순교자 관련 성지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서울대교구순교자현양회
한국교회사연구소
한국의 성지
맨위로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즐겨찾기 추가 웹마스터 e-mail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절두산
배론
솔뫼
다락골
치명자산
천진암
어농
오륜대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우)143-912 서울특별시 광진구 면목로 74(중곡1동 643-1)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3층 전화:02-460-7669 팩스:02-460-7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