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로그인 회원가입 후원하기 사이트맵
위원회 소개 124위 시복시성 최양업 신부 시복시성 순교자 2차 시복시성 근·현대 신앙의 증인 시복시성 103위 성인 자료실 커뮤니티
후원하기
 
절두산 순교 성지   인쇄하기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6 (합정동, 절두산순교기념박물관) 관할기관 : 절두산 순교성지
연락처 : (02)2126-2200 홈페이지 : http://www.jeoldusan.or.kr
순교자 :

 

 

절두산 순교 성지

 

 

 

병인박해 이후 많은 순교자들의 피로 물들인 곳

 

 

- 절두산 순교 성지 -

 

 

* 절두산은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한강변에 우뚝 솟은 작은 암벽 봉우리로 1866년 병인박해 이후 많은 천주교 신자들이 이곳에서 순교하였다.

 

 

 

 

 

 

 

 

 

 

 

 

 

 

 

 

절두산의 유래

 

* 절두산은 조선 시대 교통의 요지이자 병선의 훈련장이며 처형, 제사, 진휼(흉년에 곤궁한 백성을 구제함)을하던 곳이던 양화진의 동쪽에 있는 봉우리로 원래 가을두, 혹은 누에의 머리 형상을 하고 있다하여 잠두봉이라 불렀다. 중국 사신들이 칭송할 만큼 주변 경관이 뛰어난 이곳이 수많은 천주교인이 참수형으로 목잘려 죽은 곳이라는 의미의 '절두산'으로 불리게 된 것은 1866년 병인박해 때 이곳에서 많은 신자들을 처형한 것과 관련이 있다.

 

천주교 박해와 절두산

 

* 흥선 대원군은 천주교에 대한 박해령을 내렸는데, 이때 살아남은 프랑스 선교사 리델 신부가 조선을 탈출하여 청나라로 건너가 조선 교회의 상황을 알린 후 로즈 제독의 함대가 1866년 9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조선을 침입하였다.

 

* 조선 정부는 프랑스 함대와의 교전 후 1866년 10월 23일(음력 9월 15일)부터 천주교 신자들을 새남터나 서소문 밖이 아닌 절두산에서 주로 처형하였는데 그 이유는 9월에 프랑스 함대가 침략하여 양화진까지 거슬러 올라온 것이나 10월에 다시 강화도를 침략한 것은 박해를 피해 중국으로 망명한 천주교 신자들이 도움을 주었기 때문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 대원군을 비롯한 당국자들은 천주교 신자들을 체포하여 심문하면서 그들의 도움으로 프랑스 함대가 침략해 올 수 있었음을 분명하게 확인하였다. 따라서 프랑스 함대가 정박했던 양화진에서 천주교 신자들을 처형함으로써 천주교 신자들의 책임을 확실히 묻고 본보기를 보임으로써 백성들이 프랑스 함대와 내통하는 것을 막고자 하였다. 

 

* 천주교 신자들의 처형지를 절두산으로 옮긴 이유가 프랑스 함대의 침략에 대한 책임을 천주교 신자들에게 묻기 위한 것이었으므로 절두산에서는 프랑스 함대를 불러들인 혐의가 있는 신자들만을 골라서 처형하였다.

 

* 절두산에서 많은 천주교 신자들이 순교하였지만 안타깝게도 이곳에서 순교한 것을 기록상 확인된 신자수는 29명(무명 순교자 5명 포함)뿐이다.

 

* 서양인 군함에 의한 침략이 현실화되는 병인교난 때는, 천주교회는 곧 침략자 서양인과 같은 무리로 규정되어, '먼저 사형에 처하고 나중에 보고하라' (선참후주)의 명령으로 초강경 박해가 이루어져 수많은 사람들이 천주교 신자라는 이유만으로 재판없이 처형되었다. 이제까지의 박해와는 그 성격이 전혀 다른 혹독한 박해가 전개되어 대략 4차례에 걸쳐 5년 정도 계속되었다.

 

- 죽음으로써 믿음을 증언한 순교자들이 하느님 나라에 들어갔음을 상징하는

팔마를 손에 들고 있는 예수 그리스도상-

 

 

- 성지 지하실에 마련된 성해실 -

 

 

* 1968년 병인박해 순교자 24위의 시복을 맞이하여 기념 성당 지하실에 순교자 유해 안치실이 마련되었다. 현재 이곳에는 순교 성인 27위와 무명 순교자 1위의 유해가 모셔져 있다.

 

 

-  이 땅의 순교 선조들을 기리는 순교자 현양비 -

 

 

-  한국 교회 첫 번째 사제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동상 -

 

 

 

 

 

* 1956년 천주교계 일각에서 초기 한국 천주교 순교자들의 넋이 서려 있는 절두산 지역을 성지로 조성하자는 주장을 제기하였다. 한국 천주교 순교자 현양회는 "절두산 치명터를 확보하자"라는 호소문을 발표하여 각계 각층의 협조를 이끌어낸 끝에 1956년 12월 7일 잠두봉 일대의 치명터를 매입하였다. 그리고 1966년 병인순교 100주년을 기념해서 절두산에 기념관을 건축했다. 기념관에는 성당을 비롯하여 27위 순교 성인과 무명 순교자의 유해가 모셔진 성인 유해실, 그리고 박물관이 자리하고 있다.

 

* 특히 박물관에는 교회의 귀중한 사료들과 순교자들의 유품, 형구 등 3,500여 점 이상의 유물이 소장되어 있어 그 수나 규모 면에서 한국 천주교회를 대표하는 박물관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전시 안내와 교회사 전반에 관해 교육을 받은 70여 명의 안내 봉사자가 순례객에게 항시적으로 성지 전반에 대해 안내를 하고 있다. 2006년 완공된 한국 순교자 시성 기념 교육관에는 성지의 역사와 소개 영상을 볼 수 있다.

 

 

 

- 절두산 성지 야외 전시장의 순교자 기념상 -

 

 

 

<절두산 순교 성지 순례 안내>

 

 

* 미사 시간: 매일 오전 10시, 오후 3시(월요일 오후 3시 미사 없음)

 

* 고해 성사: 매 미사 30분전

 

* 교통편: 대중교통 이용

 

   1) 지하철 2,6호선 합정역 7번 출구,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

   2) 시내버스, 합정역 또는 합정역 로타리에서 하차, 한강 방향으로 도보 10분

 

 

<절두산 순교자 박물관 이용 안내>

 

 

* 개관 시간: 오전 9시30분~오후 5시

* 휴관일: 매주 월요일

* 관람료: 10인 이상 단체는 2주전 예약(02-2126-2299)시 할인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6 (합정동, 절두산순교기념박물관)
화면조절기능
한국교회의 역사
시복시성 절차
순교자 관련 성지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서울대교구순교자현양회
한국교회사연구소
한국의 성지
맨위로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즐겨찾기 추가 웹마스터 e-mail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절두산
배론
솔뫼
다락골
치명자산
천진암
어농
오륜대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우)143-912 서울특별시 광진구 면목로 74(중곡1동 643-1)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3층 전화:02-460-7669 팩스:02-460-7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