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로그인 회원가입 후원하기 사이트맵
위원회 소개 124위 시복시성 최양업 신부 시복시성 순교자 2차 시복시성 근·현대 신앙의 증인 시복시성 103위 성인 자료실 커뮤니티
후원하기
 
여사울   인쇄하기
주소 : 충청남도 예산군 신암면 신종여사울길 22 (신종리, 여사울성지) 관할기관 : 대전교구 여사울 성지
연락처 : (041)332-7860 홈페이지 : http://yeosaul.or.kr
순교자 :

 

여사울 성지

 

 

 

'내포의 사도' 이존창과 '복자' 김광옥, 김희성 부자의 고향

 

성 홍병주, 홍영주 형제 순교자의 신앙증거지

 

 

- 여사울 성지 -

 

 

 

초기 한국 천주교회와 내포 지역

 

* 한국 천주교회사 안에서 충청도 내포 천주교회가 지니는 의미는 아주 크다. 서울을 비롯하여 양근, 전주, 내포, 충청 지역에 형성된 교회 창설기의 지역 교회 중에서 1801년의 신유박해 이후까지 그 존재를 확인할 수 있는 곳은 오직 내포 지역뿐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그 뿌리가 아주 깊었고, 천주교 신앙 전파의 폭도 아주 넓었다.

 

실제로 1815년 경상도 지역을 중심으로 일어났던 을해박해의 순교자들이나 1827년 전라도와 경상도를 중심으로 일어났던 정해박해의 순교자들 대부분이 내포 지역 출신으로 나타나며, 이러한 현상이 1866년의 병인박해 때까지 계속되었다.

 

이처럼 내포 지역 교회가 일찍부터 터전을 잡게 된 배경에는 교회사가들이 '내포 혹은 충청도의 사도'라고 불러온 이존창 루도비코 곤자가가 있었고, 그가 처음으로 천주교를 전파한 여사울이 있었다.

 

 

- 여사울 성지의 '내포의 사도' 이존창 유적비 -

 

 

 

'내포의 사도' 이존창 루도비코 곤자가(1759-1801)

 

* 예산 여사울의 양인 집안에서 태어난 이존창은 일명 '단원'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렸다. 여사울은 이존창의 고향이면서 그의 스승인 홍유한(1726-1785)이 1757년 서울에서 낙향한 이래 1775년까지살던 곳이다. 이존창은 양인 신분으로 죽을 때까지 그 신분을 벗어날 수는 없었지만, 당시의 사회 질서에 순응하면서 그 자신의 위치에 만족한 인물은 아니었다. 그는 양인으로서는 여전히 어려웠던 학문적 욕구와 실천을 바탕으로 스스로의 신분을 극복하려 했던 인물로 알려지고 있다.

 

이존창은 1784년의 한국에 천주교회가 도입된 직후 권일신에게 교리를 배우고 이승훈에게 세례를 받았다. 그는 즉시 고향으로 내려와 전교 활동을 시작하였으며 1785년 초에는 '여사울 신앙 공동체'를 이룩하였다. 내포 천주교회의 역사는 여사울의 작은 공동체에서 시작되었고, 이후 이존창의 활동으로 여러 지역에 신앙 공동체가 형성, 확대되었다. 이존창을 '내포의 사도'라고 일컫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이존창은 1801년의 신유박해로 체포되어 사형 판결을 받고 공주로 이송되어 1801년 4뤌 9일 참수되었다. 그의 딸 멜라니아는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조모이며, '하느님의 종' 최양업 토마스 신부의 어머니 이성례 마리아는 이존창의 사촌 누이인 이 멜라니아의 조카딸이다.

 

 

 

 

 '복자' 김광옥 안드레아(? - 1801)

 

"내일 정오, 천국에서 다시 만나세"

 

* 예산 여사울의 중인 집안에서 태어나 오랫동안 그 지방의 면장을 역임하였다. 그는 50세쯤 되었을 때, 같은 마을의 이존창에게 교리를 배워 입교하였다. 본래 훌륭한 자질을 갖고 있었지만, 지나치게 사나운 성질을 지닌 그가 입교함에 이웃들은 몹시 놀랐다. 그러나 열심한 신앙생활로 자신의 한계를 잘 극복한 김광옥은 1801년의 신유박해로 체포되어 수 차례의 신문을 받고 청주로 이송되었다가 다시 한양으로 압송되었다. '고향에서 참수하라'는 판결에 따라 친척 김정득 베드로와 함께 고향길을 향하던 그는 김정득과의 갈림길에 서서 손을 마주잡고 작별 인사를 하였다. "내일 정오, 천국에서 다시 만나세." 고향에 도착한 이튿날 예산 형장에서 칼날에 목숨을 바친 그는 60세 가량이었다.

 

 

'복자' 김희성 프란치스코(1765-1816)

 

* '경서'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진 김희성은 김광옥 안드레아의 아들이다. 천주교 교리를 배우고 열심히 교리 실천에 힘쓴 그는 1801년 부친이 순교하자 그 모범을 따르겠다는 의지로 신앙이 더욱 굳건해져갔다. 이후 모든 재물을 버리고 경상도로 이주하여 신앙생활을 하던 그는 1815년 3월, 을해박해로 안동 관아를 거쳐 대구로 이송되었다. 그곳에서도 관원들이 놀랄 정도로 항구한 신앙을 보여 주었다. 그는 동료들과 함께 오랫동안 옥중생활을 하고, 1816년 12월 19일, 당시 나이 51세로 대구에서 참수형을 받고 순교했다.  

 

 

 

 

 

 

 

 

 

 

 

 

 

 

- '복자' 김광옥이 참수된 곳으로 추정하는 예산 시장터와 그의 아들 김희성이 참수된 대구 형장터에 세워진 관덕정 순교기념관

 

 

 성 홍병주 베드로(1798-1840)와 성 홍영주 바오로(1801-1840) 형제

 

* 1801년의 신유박해 이후 김희성이 경상도로 피신한 반면에 서울에 거주하던 홍낙민 루카(1751-1801)의 장남 홍백영이 가족과 함께 여사울로 내려와 생활하면서 이곳의 신앙 공동체는 홍백영 가족에 의해 신앙의 맥을 잇게 되었다. 홍백영의 두 아들 홍병주, 홍영주 형제는 부친에게 천주교 신앙과 탄탄한 교육을 유일한 유산으로 받았다.

 

두 형제는 회장으로 임명되어 열심한 신앙생활으로 교우들을 꾸준히 보살핌으로 사람들의 눈을 끌었다. 그들의 일상은 남을 가르치는 것과 격려와 병자 간호와 그밖의 자선사업에 골고루 바쳐졌다. 선교사들은 그들의 정성과 헌신에 감격하여 여러 차례 아주 중요한 일을 그들에게 맡겼었다.

 

1839년의 기해박해가 일어나자 그들은 선교사에게 은신처를 제공하였다. 이로 인하여 체포된 두 형제는 서울로 압송되었다. 순교자의 자손답게 혹독한 신문을 받으면서도 용감하게 신앙을 고백한 두 형제는 형조로 이송되어 그곳에서도 배교의 유혹과 형벌을 받았다. 어떠한 형벌에도 굴복하지 않는 그들에게 사형 선고가 내려졌다.

 

1840년 1월 31일 홍병주 베드로가 참수형을 받고 순교한 후 그 이틑날 동생 홍영주 바오로가 당고개에서 순교하였다. 당시 조선 법률에 형제나 부자를 함께 처형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었기 때문에 동생인 홍영주 바오로의 사형 집행일을 24시간 늦추었던 것이다.

 

이들 형제는 1984년 5월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 의해 시성되었다. 한편 1801년 순교한 두 순교 성인의 조부 홍낙민 순교자는 2014년 8월 16일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시복되었다.

 

* 참고 자료: 천주교 대전교구,여사울, 성거산, 신리, 갈매못 성지 자료집, 2007.

 

 

- 여사울 성지 공소 -

 

 

 - 여사울 성지 성당 -

 

 

 

 

 

 

 

 

 

 

 

 

 

 

 

 

 

 

<여사울 성지 순례 안내>

 

 

* 미사 시간:

 

 - 주일: 오전 6시(본당 신자)

            오전 11시(순례자)

- 평일: 월요일: 오전 6시/ 화요일: 오후 7시(동절기), 오후8시(하절기)

           수요일-토요일: 오전11시

 

* 고해성사: 성지 미사 전후 순례자 원할 때

 

* 기타 사항:

 

  - 식당: 있음(300명 식사 가능), 야외에서도 식사 가능

 - 주차장: 있음

 

*교통편: 대중교통 이용시

 

-기차: 서울-신례원역까지(약 1시간 50분 소요) - 합덕 방향

-시내버스:(1시간에 1대) - 신종리(약 10분)

-시외버스: 아산, 홍성 방향-  신례원-합덕 방향- 신종리(여사울 성지)

충청남도 예산군 신암면 신종여사울길 22 (신종리, 여사울성지)
화면조절기능
한국교회의 역사
시복시성 절차
순교자 관련 성지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서울대교구순교자현양회
한국교회사연구소
한국의 성지
맨위로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즐겨찾기 추가 웹마스터 e-mail
관련사이트 바로가기
절두산
배론
솔뫼
다락골
치명자산
천진암
어농
오륜대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우)143-912 서울특별시 광진구 면목로 74(중곡1동 643-1)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3층 전화:02-460-7669 팩스:02-460-7674